마포나루 공지사항
마포나루 이용후기
[오피셜]KBO 이사회, '전임감독제' 유지-기술위원회 부활
작성자 _애정이 2018-12-07 20:43 0 0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야구 국가대표팀 전임감독제가 2020 도쿄 올림픽까지 계속 유지된다. KBO 이사회에서 논의 끝에 현행 대표팀 전임 감독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KBO는 27일 오전 10개 구단 이사 간담회를 열어 야구계 현안에 관해 논의했다. 스포츠조선의 취재 결과, 이 가운데 대표팀 전임 감독제의 존폐 여부가 주요 안건으로 포함돼 있었다. KBO 정운찬 총재와 10개 구단 대표로 구성된 이사진은 전임감독제에 관해 폭넓게 토론한 끝에 현재 시스템을 2020 도쿄 올림픽까지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파악됐다.

더불어 전임감독제 시행과 함께 잠시 폐지됐던 '기술위원회'가 다시 부활한다. 기술위원회가 투명성과 공정성을 담보하며 차기 감독 선임과 대표팀 구성을 주도할 예정이다.

국제 대회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야구 대표팀의 연속성 유지에 관한 야구계의 염원 끝에 지난해 처음으로 도입된 '대표팀 전임감독제'는 올해 시련을 겪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3연패를 달성하는 위업을 이뤄냈다. 하지만 대표팀 선발 과정에 대해 국민적인 반감이 거세게 일어났다. 여기에 정치권이 편승해 대표팀 선발과 운영에 관한 의혹을 밝히겠다며 선 감독과 정운찬 KBO 총재를 국정감사에 부르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사달이 났다. 정 총재가 지난달 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등 5개 체육 단체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국제대회가 잦지 않거나 대표 상비군이 없다면 전임감독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하면서 선 감독의 역할을 부정했다. 결국 여기에 실망한 선 감독은 지난 14일 "나의 자진사퇴가 총재의 소신에도 부합하리라 믿는다"며 대표팀 감독직을 내려놨다. 이로 인해 근본적으로 '대표팀 전임감독제'의 존폐 여부가 야구계의 큰 이슈로 떠올랐다. 정 총재가 '개인적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선 전 감독이 이에 반발해 사퇴하면서 과연 전임감독제가 현재와 같은 형태로 유지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일었던 것.

하지만 KBO 이사회에서는 전임 감독제에 일단 힘을 실어줬다. 앞으로 굵직한 국제 대회가 계속 있다는 점이 이 같은 결정의 배경으로 보인다. 일단 2019년 말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프리미어 12'대회가 있다. 또 여기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면 2020 도쿄 올림픽에 나가야 한다. 때문에 전임감독제를 유지해 대표팀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KBO이사진이 의견을 일치한 것으로 파악된다.

------------------------------------------------------------------------------------------------

정운찬 뜻과는 달리 전임감독제 유지하는군요

근데 새 감독 쉽게 구할 수 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