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나루 공지사항
마포나루 이용후기
윌킨스 “듀란트는 반드시 부상 이겨낼 거야… 그는 슈퍼스타”
작성자 _박진영 2019-07-12 18:52 0 1
NBA의 전설적인 스코어러 도미니크 윌킨스가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케빈 듀란트(왼쪽)에 격려의 말을 전했다. /사진=로이터


현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선수인 케빈 듀란트는 지난 시즌에도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정규시즌에서 평균 26점 6.4리바운드 5.9어시스트를 기록한 듀란트는 플레이오프에 들어서 더욱 훌륭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플레이오프 12경기에 나선 듀란트는 평균 32.3득점 4.9리바운드 4.5어시스트를 올렸다. 여기에 수비가 더 빡빡해지는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야투 성공률 51.4% 3점슛 성공률 43.8% 자유투 성공률 90.3%을 기록하며 ‘180 클럽(야투율 50%, 3점 40%, 자유투 90% 이상)’을 만들어냈다. 슈팅 효율성 지표(TS%) 역시 66.1%에 달했다.

그러나 듀란트는 휴스턴 로케츠와의 서부컨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5차전 당시 종아리 부상으로 코트에서 이탈했다. 다행히 듀란트의 부재 속에서도 소속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휴스턴에 이어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까지 격파하면서 5시즌 연속 파이널 진출을 이뤄냈다.

파이널 무대에서 카와이 레너드가 이끄는 토론토 랩터스에게 고전한 골든스테이트는 시리즈 합계 1-3으로 밀리고 있었던 5차전에서 듀란트를 투입했다. 그러나 듀란트는 5차전 2쿼터 초반 토론토의 서지 이바카를 앞에 두고 드리블을 시도하던 도중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하면서 쓰러졌다.

이후 아킬레스건 파열 진단을 받은 듀란트는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으나 소속팀 골든스테이트는 결국 토론토에 패하면서 ‘스리핏(3년 연속 파이널 우승)’에 실패했다. 여기에 듀란트가 오는 여름 이적 시장에서 FA자격을 얻게 되는 만큼 이번 부상은 그에게 매우 뼈아팠다.

이론 가운데 애틀란타 호크스의 전설이자 ‘휴먼 하이라이트 필름’으로 불리며 엄청난 덩크슛을 만들어냈던 도미니크 윌킨스가 듀란트에 대해 언급했다. 26일(한국시간) 현지 매체 ‘더 머큐리 뉴스’ 보도에 따르면 윌킨스는 “나는 선수이자 한 사람으로서 듀란트를 향한 믿음이 있다. 그는 분명 복귀를 위해 필요한 일들을 해낼 것이다. 듀란트는 정말 농구를 사랑하는 선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복귀하는 과정은 매우 힘들 것이다. 아킬레스건 부상은 많은 인내력을 요구한다. 그러나 듀란트는 분명 좋아질 것이다. 그는 이런 장애물이 그를 가로막게 내버려두지 않을 슈퍼스타 중 한 명이다”며 듀란트가 힘든 시기를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1985-1986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30.3득점을 올리며 득점왕에 올랐던 윌킨스는 1987-1988시즌에도 커리어 하이 기록인 평균 30.7득점을 올리며 마이클 조던(35.0)에 이어 득점 2위에 오르는 등 뛰어난 득점력을 선보였다. 그러나 1992년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잠시 주춤했던 윌킨스는 각고의 노력 끝에 위기를 이겨내면서 이듬해 평균 29.9득점을 올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NBA 역사상 아킬레스건 부상을 가장 성공적으로 극복해 낸 윌킨스의 응원은 듀란트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상 훌훌 털고 돌아와줬음 좋겠네요